• 온라인상담
  • 온라인예약
  • 전화상담신청
  • 치료후기
  • 카카오톡
닫기
전화상담 신청
 
 
 

방광염

홈으로 이동하기 여성비뇨클리닉 > 방광염
남성의 기본 ! 블루 레이저 포경수술
BLUE SPECIAL
빠르고 간편한 치료!방광염

방광염은 방광에 생긴 염증질환으로 소변을 자주보는 빈뇨,

소변 참기 힘든 배뇨시 배뇨통증 등의 증상을 이야기합니다.

    방광염

    • 01 방광염이란
      방광염은 세균이 요도를 통하여 방광으로 들어가 소변을 자주 보고 볼 때마다 아픈 병으로써, 치료는잘 되나 재발이 잦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.
      흔히 방광염은 감염 질환이기 때문에 감기처럼 열이 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, 방광염은 특징적으로 발열과 같은 전신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.
    • 02 방광염 원인
      방광염의 원인은 대부분 세균입니다. 정상적으로 소변과 방광에는 균이 존재하면 안되지만 어떤 이유로 인해 세균이 소변이나 방광에 진입하게
      될 경우에 방광에 염증이 발생하게 되고, 이로 인해서 방광염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.
    • 03 여성이 남성보다 방광염에 잘 걸리는 이유
     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서 요도가 평균 14cm 정도 짧습니다. 때문에 장내에 세균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쉽게 증식할 수 있게 되고,
      성생활이나 임신 시 세균이 방광으로 상행성감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.
    • 04 방광염 특징
      배뇨통 : 소변을 볼 때 아프고 화끈 거리는 증상
      빈   뇨 : 소변을 보러 자주 화장실에 가는 증상
      통   증 : 아랫배에 통증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에는 피가 비치기도 합니다.
      야간뇨 : 자다가도 일어나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을 가는 증상
    방광염
      01방광염검사
    • 문진 및 신체검사
      하복부를 누르면 아픈 것을 제외하면 특징적인 진찰소견은 없으나 간혹 여성에서 질, 질 입구, 요도에 이상이 있거나 대하가 심한 경우가 있으므로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. 특히 반복적으로 방광염이 나타나는 분은 반드시 진찰 받으셔야 합니다.
    • 소변검사
      방광염이 지속되어 방광기능 저하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방광염 증상이 있는 경우 필수적으로 시행되며 요속검사 및 잔뇨검사를 실시합니다. 요속검사로 소변량/최고속도/평균속도를 측정한 후 기본 10종검사로 혈뇨 및 염증유무를 파악합니다. 이를 토대로 잔뇨초음파 검사를 진행합니다.
    • 균배양검사
      소변검사 진행 후 소변에 염증을 일으키는 세균 유무를 확인하는 검사입니다.방광염에 걸리신 분들은 반드시 요 배양검사를 진행해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합니다.
    • 방사선 검사
      열이 나거나 옆구리가 아픈 경우, 적절한 치료에도 반응이 늦거나 재발하는 경우, 증상은 소실되었는데 계속 소변에서 염증세포가 나타나는 경우 시행합니다.
    02방광염 치료
  • 방광염은 항생제 치료로 쉽게 치료가 가능합니다. 단순 방광염일 경우 3~7일 정도로 완치가 되며, 치료 후에도 방광에 영구장애가 남거나 후유증이
    있는 경우도 거의 없습니다. 심한 통증이 있거나 만성재발성 방광염의 경우에는 보조적 치료를 하거나 7일 이상의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.

    종종 항생제를 한 두번 먹고 증상이 좋아졌다고 약을 중단하는 경우가 있는데, 1회 요법은 완치율이 감소하고 재발율이 증가하며,
    재발시 내성균이 생겨서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에 정해진 약을 섭취해야 합니다.
  • 03방광염 예방법
    • 방광염은 주로 항문과 직장의 세균이 요도로 옮겨와 감염됩니다.
      대변을 본 이후에는 화장지를 앞에서 뒤 방향으로 닦음으로써 세균의 전파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.
      지나친 비데나 세정제의 사용은 좋지 않고, 소변을 본 이후에는 살짝 물기만 닦는 수준으로 관리하여야 합니다.
      크랜베리 주스는 방광염 예방에 효과적이어서 섭취하면 좋습니다.
      방광을 자극하는 음식인 커피, 홍차, 콜라 등과 같은 탄산음료는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.
      방광염이 지속되는 사람의 경우 질 산도 조절제인 크리노산을 평소에 사용하면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.
      성관계 전후에 균의 전파도 중요한 위험 인자이기 때문에 성관계 후에 꼭 배뇨하는 습관이 좋습니다.